▒ 신성수양관 - 오직예수.오직성령 ▒
 
 
 
 
 
HOME >자료실 > ????  
 
 크리스천 투데이 -전국기독교총연합회 주최 금식기도회 개막 전체목록
전국기독교총연합회 주최 금식기도회 개막
한국교회와 국가를 위한 비상특별금식기도회가 전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엄신형 목사, 이하 전기총) 주최로 23일 파주 오산리 최자실기념 금식기도원에서 개막했다.

오는 28일까지 5박 6일간의 일정으로 진행되는 금식기도회는 7천명의 교역자가 함께하는 3일간의 금식기도회, 평신도와 함께하는 특별기도회로 나뉘어 실시된다. 준비위원회 측은 “총체적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과 한국교회를 살리는 길은 오직 요나처럼 나부터 회개하여 능력받고, 에스더처럼 죽으면 죽으리라는 결사적인 기도밖에 없다”며 이번 기도회를 개최했다.





▲기도회가 진행되고 있다. ⓒ이대웅 기자


조용기 목사(준비위 대표고문)는 첫날 개회예배 설교에 나섰다. 조 목사는 “주님께서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 하시는 한국교회가 돼야 한다”며 “한기총에서, 전기총에서 할 수 없고 오직 성령께서 하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목사는 “성령이 없이는 창세기부터 요한계시록가지 성경을 읽어도 깨달을 수 없다”며 “그냥 알 수는 있지만 피가 되고 살이 되는 깨달음은 얻을 수 없다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조 목사는 “많은 사람들이 혼돈하고 공허하고 흑암이 깊음 위에 있는 상태로 방황하지만 해결책이 없다”며 “그런 사람들이 교회를 찾고 있는데, 오직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성령이 운행하게 하셔야 한다”고 전했다. 특히 방언기도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저는 새벽마다 30분은 방언기도를 하는데, 그냥 3시간 기도하는 것보다 성령님과 훨씬 깊은 교통을 나눌 수 있다”고 밝혔다.

특별기도회에서는 △나라의 안정과 경제성장을 위하여 △대통령과 국가 위정자들을 위하여 △남북관계 개선과 평화통일을 위하여 △한국교회의 회복과 부흥을 위하여 △자연재해와 기근에 처한 지구촌을 위하여 등을 놓고 함께 기도했다.
  

 
Untitled Document